상단여백
HOME 칼럼/기고 데스크편지
보청기에서 배우는 지혜데스크 편지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8.11.15 11:09
  • 호수 212
  • 댓글 0

“보청기는 청력이 조금이라도 남아있을 때에만 사용이 가능하답니다. 청력이 모두 사라지고 나면 그때는 아무리 성능 좋은 보청기를 껴도 무용지물이 되지요. 자연의 자정능력 또한 마찬가지에요. 우리에게 아직 기회가 남아 있을 때 힘을 합쳐 노력해야 해요.” 무분별한 자연 파괴로 인한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에 대해 걱정하시는 한 수녀님이 들려주신 말씀입니다.
하지만 더는 돌이킬 수 없는 한계점을 가진 것은 자연뿐만이 아닙니다. 인간관계의 갈등 또한 한계점이 있습니다. 인간은 감정의 동물이기에 참고 존중하고 이해하는 일도 임계점을 넘어서면 되돌릴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관계는 파탄납니다. 자연보호도 인간관계도 너무 늦지 않도록 미리 관리하고 준비하는 지혜로운 당신을 응원합니다.

김덕호 기자  kimdogho@hanmail.net

<저작권자 © 감사나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