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일터
산삼밭에 가야 산삼을 캘 수 있다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에게 감사
  • 김서정 기자
  • 승인 2019.01.02 13:50
  • 호수 215
  • 댓글 0

1. 부자 옆에 줄을 서라. 산삼밭에 가야 산삼을 캘 수 있다.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굴에 들어가야 한다. 부자가 되고 싶으면 부자들이 모이는 곳에 가서 직접 보고 듣고 대화를 나누고 경험해봐야 한다. 부자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알아야 부자가 될 수 있다.
2. 들어온 떡만 먹으려 말라. 떡이 없으면 나가서 만들어라. 실패한 사람은 문제만 보고 성공한 사람은 문제의 해법을 찾는다. 떡이 없는 문제가 생겼을 때 떡을 만들 해법을 찾는 행동을 하라.
3. 돈 많은 사람을 부러워 말라. 그가 사는 법을 배우도록 하라. 돈 많은 사람의 현재만 보고 가진 돈을 부러워 말라. 그가 어떻게 돈을 벌고 모으고 불려왔는지 배워라.
4. 본전 생각을 하지 말라. 손해가 이익을 끌고 온다. 때론 일을 하거나 투자를 하다보면 손해를 보는 일이 있다. 이 손해를 손해라 생각하지 말고 더 많은 것을 얻기 위한 투자라고 생각하라.
5. 돈을 내 맘대로 쓰지 말라. 돈에게 물어보고 사용하라. 돈에게 물어봤자 돈이 대답할 리 없다. 다만 돈을 쓸 때 이 돈을 어떻게 벌었는가, 어떻게 쓰는 게 가치 있는가 따져보라.
6. 작은 것 탐내다가 큰 것을 잃는다. 무엇이 큰 것인지를 판단하라. 소탐대실은 널리 알려진 사자성어다. 그럼에도 왜 작은 것을 얻으려 큰 것을 잃는 사람들이 그리 많은가. 아무리 작더라도 눈앞의 이익은 포기하기 힘들어서다. 소탐대실하지 않으려면 넓고 크게 보는 습관을 키워야 한다.
7. 돌다리만 두드리지 말라. 그 사이에 남들은 결승점에 가 있다. 빠르게 변하는 시대다. 너무 오래 생각하다 보면 기회를 잃는다. 신중히 생각하느라 시간을 끄는 것보다 실패해도 시도하는 게 좋다. 신중을 핑계로 결정을 미루느니 빨리 실패하고 빨리 재도전하는 것이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다.
8. 불경기에도 돈은 살아서 숨 쉰다. 돈의 숨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다들 어려운 불황에서도 돈이 모이는 곳은 있다. 돈이 어디에 있는지, 어디로 향하는지 관심을 갖다보면 돈이 말을 걸어준다.
9. 인색하지 말라. 인색한 사람에게는 돈도 야박하게 대한다. 부자가 되려고 절약하는 것은 좋지만 짠돌이·짠순이처럼 살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항상 얻어먹기만 하고 베풀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게 짜게 모은 돈은 주인을 야박하게 배신하기도 쉽다. 
10. 있을 때 겸손하라. 그러나 없을 때는 당당하라. 보통 사람들은 반대로 한다. 있을 때는 거만하고 없을 때는 비굴하다.
- ‘이건희 어록’에서

 

10감사

1. “산삼밭에 가야 산삼을 캘 수 있다”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고 싶은 일을 정하면 그곳에 가서 보고 배우겠습니다.
2. “떡이 없으면 나가서 만들어라”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실패에 낙담하지 않고 해법을 찾아 열심히 뛰겠습니다.
3. “돈 많은 사람을 부러워 말라”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부자가 돈을 벌게 된 과정에 대한 탐구에 집중하겠습니다.
4. “손해가 이익을 끌고 온다”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손해를 투자라고 생각하며 계속 헤쳐 나가겠습니다.
5. “돈에게 물어보고 사용하라”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돈을 쓸 때마다 이 말을 명심하고 실천하겠습니다.  
6. “소탐대실하지 않으려면 넓고 크게 보는 습관을 키워야 한다”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바다 같은 시야를 갖도록 노력하겠습니다.
7. “너무 오래 생각하다 보면 기회를 잃는다”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시간을 돈이라 생각하고 일을 빨리 진행하겠습니다.
8. “다들 어려운 불황에서도 돈이 모이는 곳은 있다”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돈의 향방을 예의 주시하면서 일하겠습니다.
9. “인색한 사람에게는 돈도 야박하게 대한다”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눔을 실천하면서 베풀면서 경영하겠습니다.
10. “있을 때 겸손하라”라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있다고 거만하지 않고, 없다고 비굴하지 않고, 친절한 모습을 늘 유지하겠습니다.

김서정 기자  kimsj4416@hanmail.net

<저작권자 © 감사나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감사가 당신을 길들입니다
[감사]
감사가 당신을 길들입니다
내 삶의 원동력
[감사]
내 삶의 원동력
[칼럼/기고]
메멘토 모리
새로운 도전의 디딤돌이 되어준 ‘감사의 돌’
[감사의 힘을 찾아서]
새로운 도전의 디딤돌이 되어준 ‘감사의 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