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기고
“그대가 있어 더욱 감사합니다.”최형택 기원의 포토로 보는 감사(41)
  • 최형택 기원
  • 승인 2019.05.31 09:51
  • 호수 225
  • 댓글 0

어서 와요 그대가 있어 더욱 감사합니다. 
나는 움직이지 못하기에 당신을 불러 봅니다.
그래서 나는 늘 감사로 답하며 살아간답니다.
먼길 오느라 목이 마르지요?
달콤한 꿀차 한잔 하고 가세요.
나는 언제나 이 자리에서 그대를 맞이할게요.
감사한 마음으로 말입니다.

사진을 담고 있노라면 나도 모르게 시인도 되는 것 같다. 글 재주는 없지만 나 또한 감사한 마음으로 이렇게 표현해 본다. 들녁에서.   

 

삼성중공업 최형택 기원

최형택 기원  webmaster@www.gamsanews.co.kr

<저작권자 © 감사나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택 기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