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일터
좋은 부부의 표본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네패스 50감사 쓰기 공모전 우수사례 - 뉴로모픽SW그룹 김선중 대리
  • 감사나눔신문
  • 승인 2019.06.28 09:57
  • 호수 227
  • 댓글 0

 

네패스(이병구 회장)가 2019년 감사 CA 4기 출범에 따라 연중 이벤트로 진행한 “부모님께 50감사쓰기 공모전” 감사 내용 중 네번째 우수사례로 네패스 뉴로모픽SW그룹 김선중 대리의 부모님에 대한 50감사 내용을 공유 합니다. 
꼭 자신의 마음이 부모님께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회사의 감사 이벤트 덕분에 어렸을 때부터 즐거웠던 추억을 떠올리며 행복하고 감사한 시간이 되었다는 김선중 대리의 감동의 50감사 편지 내용을 소개합니다.

1. 낳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 태어난 순간부터 잘 보살펴주셔서 감사합니다
3. 사진을 많이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4. 좋아하는 게임팩 자주 사주셔서 감사합니다
5. 하고 싶은 거 다 지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 잘못된 행동을 하면 바로잡아주셔서 감사합니다
7. 어렸을 때 자연농원 자주 데려가줘서 감사합니다
8. 게임 모임 때문에 서울 같이가줘서 감사합니다
9. 태권도, 미술학원, 피아노학원 다 보내줘서 감사합니다
10. 고등학교 때까지 등교길 데려다주셔서 감사합니다
11. 대학교 학자금, 월세, 용돈 지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2. 늘 내 선택을 응원해줘서 감사합니다
13. 뭐든 해주려고 해서 감사합니다
14. 항상 내편이라 감사합니다
15. 학창시절 날위해 학교생활 열심히해줘서 감사합니다
16. 바른 부모님이라 감사합니다
17. 바른 가치관을 심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8. 그동안 힘들었을텐데 크게 내색 안 하셔서 감사합니다
19. 이제 무슨 일 있으면 바로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 학창시절 아침과 도시락 매일같이 챙겨주셔서 감사합니다
21. 가족을 위해 월급 받기 위해 고생하셔서 감사합니다
22. 어려운건 대신해주려고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3. 우리 엄마 아빠라 감사합니다
24. 두 분 각자의 방식으로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5. 좋은 부부의 표본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26. 차 사고 났을때 처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7. 미리 청약통장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8. 가까이 이사와서 감사합니다
29. 아직도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30. 평생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1. 뭐든 강요하지 않으셔서 감사합니다
32. 내 의견을 존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3. 힘들 때도 지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4. 늘 건강하셔서 감사합니다
35. 오해가 생겨도 대화로 해결해줘서 감사합니다
36. 편의를 많이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37. 갈 때마다 맛있는 거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8.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39. 늘 성실히 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40. 요즘은 여유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41. 어렸을 때 팔굽혀펴기 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42. 늘 든든하고 멋진 아빠라 감사합니다
43. 늘 챙겨주고 연락해주는 엄마라 감사합니다
44. 건강하고 괜찮은 사람으로 만들어줘서 감사합니다
45. 사랑 받는 법, 사랑 주는 법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46. 아직도 맛있는거 먹을때 우릴 생각해줘서 감사합니다
47. 새로운 두 가족이 생기게 해줘서 감사합니다
48. 대전으로 갔기 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잘 클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49. 우리가 잘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50. 우릴 위해 평생을 살아주셔서 미안하고 감사합니다
 

 

감사작성후기

고마워해주셔서 감사해요

감사했던 일을 떠올리기 위해 어렸을 때부터 천천히 되새겨 보니 즐거웠던 추억이 많이 생각나 좋았습니다.
이제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예전에 우리 부모님은 이런걸 해주셨구나, 나도 잘해줘야지’ 이런 생각도 들었구요.
무엇보다 받는 부모님이 이렇게 생각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좋아하신 점이 가장 좋았습니다. 이렇게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김선중 대리
 

감사나눔신문  webmaster@www.gamsanews.co.kr

<저작권자 © 감사나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감사나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