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독서
어머니의 특별대우부치지 못한 1000통의 감사편지-46
  • 박점식 천지세무법인 회장
  • 승인 2019.10.15 10:37
  • 호수 234
  • 댓글 0

어머니의 특별대우

 

                                                    박점식  

 

소풍 날이면 내 도시락은 남달랐다. 정성을 다해 싸주신 도식락은 친구들 앞에서 꺼내기가 멋쩍을 정도였다.

내가 체기가 있을 때는 그 시절 엄청 귀했던 참기름을 한 숟갈씩 먹여 주셨다.  효능은 모르겠지만 이거면 밥을 몇 그릇 비벼 먹을 수 있는데, 하는 아까운 마음만 들었다. 그 당시 내게 제일 맛있는 음식이 왜간장에 참기름 넣고 비벼 먹는 밥이었으니까.

겨울이면 감을 항아리에 보관했다가 홍시를 만들어 하나씩 꺼내 주셨다. 동네 집집마다 감나무가 있지만 특별히 종자가 좋아서 맛있는 감이 열리는 집이 있었다. 어머니는 그 집 감은 어떻게든 구해서 나에게 주셨다.

 

 

어머니에 대한 1감사
소풍 도시락. 참기름. 홍시감. 그것은 그냥 음식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어머니의 깊은 사랑이었습니다. 이제라도 어머니의 큰 사랑을 깨달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박점식 천지세무법인 회장  webmaster@www.gamsanews.co.kr

<저작권자 © 감사나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점식 천지세무법인 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