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군부대
“아이들의 미소를 지킬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긴 머리카락 싹둑, 육군 8군단 12포병단 임다은 중위 2년간 기른 머리카락 소아암 환우들을 위해 기부
  • 감사나눔신문
  • 승인 2020.01.16 02:15
  • 호수 238
  • 댓글 0
육군 8군단 12포병단 임다은 중위가 기부할 머리카락과 편지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짧아진 머리카락이 어색하지만 내 머리카락으로 만들어진 가발을 쓰고 좋아할 아이들을 생각하니 뿌듯하다."

 

“기부를 하지 않았다면 그냥 버려졌을 내 머리카락이 누군가에겐 소중한 선물이 된다고 하니 더 기쁩니다. 2년간 정성을 담아 기른 머리카락이 소중한 아이들의 미소를 지켜주길 바랍니다.” - 편지내용 중 일부

 

‘내가 가진 것을 다른 사람에게 선뜻 나누어 줄 수 있는 마음’으로 2년간 기른 머리카락을 아낌없이 ‘어머나 운동본부’에 전달한 임다은(24) 중위(육군 8군단 12포 병단에서 근무).

‘어머나 운동’은 ‘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의 줄임말로 고된 항암치료로 머리카락이 흉하게 빠져 주위의 시선과 놀림 때문에 정서적, 정신적 충격을 크게 받는 어린이들을 위해 일반인들의 머리카락을 기부 받아 어린이용 항암 가발을 제작해 소아암 어린이에게 무료로 전달하는 뜻깊은 기부운동이다.

모발을 기증하기 위해서는 최소 25cm 이상의 길이로, 파마 및 염색 등으로 손상이 되지 않은 건강한 상태여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약 2~3년 정도의 긴 시간동안 꾸준하게 모발을 관리해야 한다.

임중위는 단정한 모습을 유지 해야 하는 군인으로서 다양한 머리모양을 가꾸기보다 어린 소아암 환우들에게 희망을 주는 의미 있는 모발 기부를 결심했고, 임관 이후로는 파마·염색을 하지 않으며 건강한 모발을 유지하기 위해 각별히 신경을 써 왔다.

임 중위는 “짧아진 머리카락이 어색하지만 내 머리카락으로 만들어진 가발을 쓰고 좋아할 아이들을 생각하니 뿌듯하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한 개의 가발이 만들어지기까지 수많은 작업과 약 2만 가닥의 모발이 필요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필요하다. 주변에 적극적으로 권유하며 기회가 된다면 또 머리카락을 길러 기부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8군단은 소나기(소중한나의병영일기)에 매일5감사를 작성토록 해 긍정의 힘을 높이고 있다. 또한 병영 곳곳에 긍정의 문장을 담은 현수막(아래 사진)을 곳곳에 게시, 감사병영 문화의 정착에 앞장 서고 있다.

 

■ 8군단 각사단별 담당 불씨기자 명단 = 임다은 중위, 유상민 소위, 박연지 중위, 김지혜 대위, 김만중 대위, 김경태 대위, 김진옥 중사, 임하일 중위, 임달형 대위, 최준석 대위, 여유나 대위, 이수용 소위, 김도형 중사

 

- 소나기노트 5감사 일부 -

 

 

저희 포병단 감사활동은 매일 아침마다 5감사를 나누며 시작합니다. 용사들은 그날 출타자나 분대별로 돌아가며 발표를 하고 있고 간부들은 위에 보이는 것처럼 제비뽑기를 실시해 5감사를 나눠 더 재미있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부대 게시판에는 누구나 감사를 나눌 수 있도록 종이를 부착해 일상생활을 통한 감사나눔도 하고 있습니다. - 임다은 중위

감사나눔신문  webmaster@www.gamsanews.co.kr

<저작권자 © 감사나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감사나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꼰대와 멘토
[칼럼/기고]
꼰대와 멘토
20년 전의 약속
[칼럼/기고]
20년 전의 약속
트로피 남편
[칼럼/기고]
트로피 남편
[문화]
자존심을 지키신 어머니
여백
여백
Back to Top